logo

English

위키리크스 폭로 MB는 매국노?

by digipine posted Nov 04, 2017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Larger Font Smaller Font Up Down Go comment Print

지난 2007년 대선을 뜨겁게 달궜던 ‘BBK 사건’과 관련,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측이 ‘BBK 사건’의 핵심인물 김경준 씨의 송환을 미뤄줄 것을 미국에 요청했다는 위키리크스의 주장이 제기되면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경향신문>은 최근 “위키리크스가 2일 공개한 미 국무부 기 밀 외교전문에 따르면 당시 한나라당 공동선대위원장이던 유종하 전 외무장관은 2007년 10월 25일 알렉산더 버시바 우 주한대사를 만나 관련 논의를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유 전 장관은 대선 전 김경준 씨가 한국으로 돌아온다면 정치적 충격이 ‘폭발적’일 것이라며 “미국은 한국 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게 현명하다”고 버시바우 대사에게 말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버시바우 대사는 31일 유 전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를 거절하며 미 국무부가 김 씨의 송환을 2005년 말 이미 결정했으며 김 씨 역시 더 이상 송환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 지 않고 있으므로 “송환을 미룰 법적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 다는 것이 전문의 내용이다.

 

아울러 이 전문에는 유 전 장관이 버시바우 대사에게 이명박 후보가 당선되면 이라크 파병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외교전문 가운데는 이 대통령이 취임 하기도 전부터 정권의 핵심인사들이 미국측에 미국산 쇠고 기 개방을 약속했다는 내용의 전문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 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전문에 따르면 지난 2008년 1월 17일 당시 대통령 인수위 에 몸담고 있던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과 현인택 통일부 장 관은 버시바우 미 대사와 점심식사를 하면서 이 대통령의 방 미 문제를 논의했으며 이 자리에서 현 장관은 버시바우 대사 에게 총선 직후인 4월이 가장 적절한 방미시기라며 이 대통 령의 캠프 데이비드 방문을 제안했다고 한다.

 

그러자 버시바우 대사는 “한국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재개 한 이후 이명박 당선자가 미국을 방문하면 더 좋을 것”이라 고 언급했고 현 장관은 쇠고기 이슈에 대한 정치적 민감성을 이 당선자가 잘알고 있다며 방문에 앞서 미국산 쇠고기에 대 해 한국 시장이 개방될 것이라고 화답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이정도면 ‘사실상’ 매국”, “이젠 놀랍지도 않습니다”, “우리 가카는 앞뒤 가 다르셔”, “일단 잘보여야 성공한다?”, “딱 걸렸네”, “이러 고도 법과 원칙을 씨부리나?”, “이제 시작일 뿐”, “가지가지 한다”, “미국에 차용증을 얼마나 써줬을까?”, “임기 끝나고 전면 재수사”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된 ‘광우병 보도’의 본 질은 미국 앞에만 서면 한없이 약해지는, 국민의 자존심애 생채기를 낸 대미 협상태도에 대한 비판이었다”며 “주한 미 국대사관이 본국에 보낸 외교전문(위키리크스 공개)은 그런 '저자세 외교'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캠프 데이비드에 가서 부시랑 친한 척 하 고 싶어서 미국산 소고기 전면개방을 약속했고, 애꿎은 PD 수첩과 촛불시민만 잡아댔다”고 일침을 가했다. “도대체 ‘국 익 포기의 범위’는 어디까지? 이럴려고 대통령 되겠다고 한 건가”라고 비난을 퍼부은 네티즌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앞 으로 드러날 일이 한 두가지가 아닐 듯”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전문 중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 원장이 지난 2002년 방북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를 만 나 “우리는 모두 위대한 지도자의 자녀이니 선친들의 목표를 달성하는 일은 둘에게 달렸다”고 말했다는 내용의 전문도 있 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표는 이를 2008년 캐슬린 스티 븐스 주한 미국대사와의 오찬자리에서 이같은 내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TAG •
?